기사 메일전송
시내·마을버스 대·폐차시 '저상버스' 도입 의무화
  • 이병문 기자
  • 등록 2022-07-19 06:28:15

기사수정
  • 국토부, 시행령·시행규칙 입법예고…시외버스엔 '리프트' 설치

경남 진주시가 도입한 전기저상버스(사진 연합뉴스)

내년 초부터 시외버스를 제외한 기존 노선버스를 대·폐차하는 경우 차체 바닥이 낮고 출입구에 경사판이 설치된 저상버스로 바꿔야 한다.

 

국토교통부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교통약자의 이동편의 증진법 시행령·시행규칙' 개정안을 19일 입법예고했다.

 

이번 시행령·시행규칙 개정은 지난해 말 교통약자의 이동편의 증진법이 개정된 데 따른 후속 조치다. 시행령·시행규칙 개정안은 내년 1월 19일부터 시외버스를 제외한 시내·농어촌버스·마을버스 등을 대·폐차할 때 반드시 저상버스를 도입하도록 했다. 

 

시외버스(고속·직행·일반형)는 경제성 등을 이유로 저상버스 도입 대상에서 제외됐지만, 그 대신 대·폐차 시 버스에 휠체어 탑승 설비(리프트)를 설치하도록 했다.

 

아울러 광역급행형 좌석버스도 현재 좌석형 저상버스 차량이 개발 중인 상황을 감안해 도입 의무 적용 시점을 2027년 1월부터로 유예했다.

 

도입 의무화 대상이더라도 지방자치단체로부터 예외를 인정받는 경우는 저상버스 도입 의무가 면제된다. 지자체는 노선버스 운행 구간의 도로 상황이 교량 등 시설 구조물이나 경사도 등으로 인해 여의치 않은 경우 예외를 인정할 수 있다.

 

다만 예외 승인의 투명성과 객관성을 확보하기 위해 예외 승인 시 해당 지자체는 의무적으로 장애인·고령자 등 교통약자 단체 및 관계 전문가의 의견을 들어야 한다. 또 예외 승인 노선 명단을 매년 1월까지 국토부에 제출하고 지자체 교통행정기관 인터넷 홈페이지에 투명하게 게재해야 한다.

 

윤진환 국토부 종합교통정책관은 "저상버스 의무 도입 시행에 따라 보행 장애인 물론 고령자, 영유아 동반가족 등 국민 전반의 대중교통 이용 편의가 크게 제고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장애물 없는 교통 환경 조성을 위한 지원 방안을 강구하고 제도 정비도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전국택시공제조합_02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택시난 해소 카드 ‘플랫폼 운송사업’ 활성화될까?
  •  기사 이미지 서울 법인택시 기사 65% “월급제 반대”…소득 줄어 불만
  •  기사 이미지 심야택시 콜비 최대 5천원…호출료 내면 목적지 미표시
오늘의 주요뉴스더보기
사이드배너_정책공감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