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서울시, 시내버스 '필수공익사업' 지정 제도 개선 추진
  • 이병문 기자
  • 등록 2024-04-12 14:38:03

기사수정
  • 재정지원 방식 개선·노선조정 기준 수립 등 대대적 버스 개혁

서울 시내버스

서울시가 최근 시내버스 파업을 계기로 대대적인 '시내버스 운영 개선대책'을 추진한다.

 

12일 서울시에 따르면 우선 노조 파업 시에도 지하철과 마찬가지로 시내버스가 운행될 수 있도록 제도 개선을 강력 추진한다.

 

시내버스는 현행 노동조합 및 노동관계조정법(노동조합법)에 따른 필수공익사업에 지정돼있지 않다.

 

노조원들이 파업에 찬성할 경우 최소한의 운행률을 준수할 의무가 없고 전면 파업이 가능한 구조다. 이와 달리 철도, 도시철도, 항공운수 사업은 지정돼 있어 전면 파업에 나서도 '필수인력'은 유지된다.

 

앞서 서울 시내버스 노조는 지난달 28일 오전 4시를 기해 총파업에 돌입했다. 시의 중재로 오후 3시께 노사가 임금 협상에 합의하면서 파업은 11시간 만에 종료됐다.

 

'공공성'을 담보로 하는 시내버스 준공영제임에도 이번 파업으로 95% 이상 버스가 운행을 멈췄다.

 

서울시는 시민의 이동권을 볼모로 하는 잘못된 행태를 바로잡기 위해 시의회와 함께 22대 국회가 개원하는 대로 시내버스를 필수공익사업으로 지정하는 노동조합법 개정을 건의할 계획이다.

 

시내버스가 필수공익사업으로 지정되면 파업을 결의하더라도 최소한의 운행률은 준수해야 한다.

 

서울시는 또 안정적 운행환경을 만들기 위한 수익 다변화, 노선조정 기준 수립, 재정지원 방식 개선 등 종합적 방안을 마련해 올해 20주년을 맞는 준공영제의 문제점을 집중적으로 개선할 방침이다.

 

버스회사의 경영혁신을 유도하고 광고 수입금 확대를 위한 다변화 방안을 모색한다.

 

광역급행철도(GTX), 경전철, 광역버스 등 다른 교통수단과 시내버스의 중복노선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연구용역을 통해 중복노선을 재편하고 건강한 수송 분담체계를 구축할 수 있도록 노선조정기준도 수립한다.

 

배당 제한 등을 강화하기 위해 평가 매뉴얼를 개정하고 공적자금으로만 연명하는 부실기업은 법정관리, 인수합병 등을 통해 단호하게 대처함으로써 준공영제의 지속가능성을 확보할 계획이다.

 

윤종장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서울 시내버스는 지난 20년간 준공영제를 기반으로 안정적 운영을 추구해왔으나, 그간의 다양한 교통환경 변화를 적극적으로 담아내지 못한 한계도 있었다"며 "버스 파업으로 인한 문제점까지 보완한 보다 높은 수준의 발전된 준공영제 운영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전국택시공제조합_02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렌터카공제조합, 중·소형사 조합원 분담금 4.5% 인하
  •  기사 이미지 서울동행버스, 내달 10일부터 수도권 전 노선 퇴근길도 운행
  •  기사 이미지 하이패스 없이 무정차 통과…번호판 인식 통행료 납부
오늘의 주요뉴스더보기
사이드배너_정책공감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