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서울동행버스, 내달 10일부터 수도권 전 노선 퇴근길도 운행
  • 이병문 기자
  • 등록 2024-05-27 21:17:26

기사수정
  • 출퇴근 왕복으로 업무지구 지하철역~주택지구 이동 편의 증가


대중교통 사각지대에 놓여 이동이 불편했던 수도권 주민의 출근길을 도와온 서울동행버스가 퇴근 시간에도 운영돼 출퇴근 편의가 대폭 높아진다.

 

27일 서울시에 따르면 서울과 수도권을 연계해 시가 직접 운행하는 서울동행버스를 다음 달 10일부터 퇴근길에도 확대 운행한다.

 

서울동행버스는 서울에서 경제활동을 하는 수도권 주민을 위해 도입된 맞춤형 출근 버스다. 지난해 8월 2개 노선 운행을 시작으로 같은 해 11월 6개 노선으로 증편한 데 이어 올해 5월 10개 노선으로 확대됐다.

 

서울시는 동행버스 도입 9개월여 만에 이용객 10만명을 돌파하는 등 수도권 주민의 이용 만족도가 높고 이용객의 92% 이상이 퇴근 시간대 운영에 찬성한다는 설문조사 결과를 반영해 확대 운행을 결정했다.

 

퇴근시간대 운행 노선은 서울01번 강남역 출발 → 화성 동탄 도착, 02번 김포공항역 출발 → 김포 풍무 도착, 03번 홍대입구역 출발 → 파주 운정 도착, 04번 가양역 출발 → 고양 원흥 도착, 05번 도봉산역 출발 → 양주 옥정 도착이다.

 

06번은 강남역 출발 → 광주 능평 도착, 07번 판교제2테크노밸리 출발 → 양재역 도착, 08번 DMC역 출발 → 고양 화정역 도착, 09번 노원역 출발 → 의정부 고산 도착, 10번 도봉산역 출발 → 의정부 가능 도착이다.

 

운행 시간은 노선별로 일부 차이가 있으나 직장인 퇴근 시간에 맞춰 오후 6시 20분∼7시대에 주로 운행된다. 

 

동행버스 전 노선은 현금 없는 버스로 운행된다. 일반 교통카드 이용 시 서울01·03·06번은 광역버스(빨간버스) 요금이, 서울02·04·05·07·08·09·10번은 간선버스(파란버스) 요금 1500원이 적용된다. 간선버스로 운행되는 7개 노선 버스에선 기후동행카드를 사용할 수 있다

 

서울시는 수요와 교통 환경 여건에 맞춰 수도권 주민 편의를 높일 수 있는 신규 노선을 발굴해 수도권 광역교통 개선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윤종장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서울동행버스가 수도권 지역 대중교통 부족과 혼잡으로 인한 출근 불편을 해소하는 우수 사례가 된 만큼, 더 많은 이동 편의를 제공할 수 있도록 선제적 노력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편안하고 쾌적한 이동을 지원하고 수도권 동반 성장을 이끄는 대중교통 정책을 추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전국택시공제조합_02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청와대 자율주행버스, 정규 대중교통 첫 편입
  •  기사 이미지 평택서 상수도관 파열로 생긴 싱크홀에 택시 빠져
  •  기사 이미지 배달서비스공제조합, 25일 사업 개시…시간제 보험 출시
오늘의 주요뉴스더보기
사이드배너_정책공감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