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65세 이상 운전자 사고율, 65세 미만보다 13% 더 높아
  • 이병문 기자
  • 등록 2024-07-08 18:16:13

기사수정
  • 보험개발원 지난해 차보험 자료…피해자 수·중상 비율·손해율도 더 높아

고령 운전자 (연합뉴스 CG)

65세 이상 고령 운전자의 사고율이 65세 미만 운전자보다 13%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8일 보험개발원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65세 이상 운전자의 자동차보험 계약 건수는 258만 6338건, 사고 건수는 11만 8287건으로 사고율은 4.57%였다.

 

반면 65세 미만 운전자의 사고율은 4.04%(계약 건수 1828만 7065건, 사고 건수 73만 9902건)였다. 65세 이상 운전자 사고율은 65세 미만의 1.13배 수준인 셈이다.

 

65세 이상 운전자가 낸 사고는 피해자 수도 더 많았고, 사고 심도를 나타내는 사고 피해자의 중상 비율 역시 더 높았다.

 

65세 미만 운전자가 낸 사고에서 평균 피해자 수는 1.96명이었고, 65세 이상 운전자 사고 평균 피해자 수는 2.63명이었다.

 

65세 미만 운전자가 낸 사고의 피해자(145만 1078명) 중 부상등급 1∼11급의 중상자와 사망자를 합친 비율은 7.67%였으나, 65세 이상 운전자가 낸 사고의 피해자(31만 532명) 중 중상자와 사망자를 합친 비율은 8.72%였다.

 

고령 운전자의 사고 빈도와 심도가 더 높게 나타남에 따라 보험사의 손해율 역시 고령 운전자가 더 높게 나타났다. 손해율은 보험사가 가입자에게 받은 보험료 중 사고가 생겨 피해자에게 지급한 보험금의 비율을 의미한다.

 

작년 기준 65세 이상 운전자에 대한 손해율은 80.2%로, 65세 미만 운전자(76.3%)에 비해 4%포인트(p) 가까이 높았다.

 

65세 이상 운전자의 평균 사고가액(손해액/사고건수)은 481만 2659원, 65세 미만 운전자의 평균 사고가액은 446만 6566원이었다.

 

보험업계 관계자는 "고령자는 운행 빈도 자체가 40∼50대보다 낮은데도 사고 빈도나 사고 심도가 높게 나타나는 편"이라며 "연령별 리스크가 보험료에 일부 반영이 되어 있는데도 손해율 차이가 의미 있게 나타나고 있다"고 설명했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박헌석 전국택시공제조합 이사장 연임 확정
  •  기사 이미지 법인택시 최저 면허기준 대수 완화 추진
  •  기사 이미지 7080 개인택시 3만7875명…4년 새 46% 늘어
오늘의 주요뉴스더보기
사이드배너_정책공감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