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국산-수입차 ‘개별소비세 차별’ 사라진다
  • 이병문 기자
  • 등록 2023-06-08 07:14:14

기사수정
  • 국산차 과세표준 18% 하향조정…7월부터 적용


다음 달부터 국산차와 수입차의 개별소비세(개소세) 차별이 사라진다. 수입신고 단계에서 개별소비세가 부과되는 수입차와 달리, 국산차는 유통비용·이윤까지 포함된 출고가격을 기준으로 산정하다 보니 그동안 상대적으로 많은 세금이 매겨졌다.

 

국세청은 이런 차별을 없애기 위해 7월 1일 이후 출고되는 국산차의 세금 부과 기준(과세표준)을 18% 하향 조정한다고 7일 밝혔다. 이번 결정은 향후 3년간 적용된다.

 

이에 따라 공장 출고가격 4200만원인 현대차 그랜저의 과세표준은 기존보다 756만원(4200만원 x 18%) 줄어든 3444만원으로 책정된다. 과세표준이 756만원 감소하는 만큼, 출고가의 5%인 개별소비세 38만원, 개별소비세에 부가되는 교육세 11만원, 부가가치세 5만원까지 총 54만원의 세 부담이 줄어들게 된다.

 

이런 식으로 기아 쏘렌토(이하 출고가 4000만원)는 52만원, 르노 XM3(2300만원)는 30만원,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2600만원)는 33만원, KG 토레스(3200만원)는 41만원씩 세 부담이 줄어들게 된다.

 

다만, 이달 말 종료되는 자동차 개소세 인하 조치(출고가 5%→3.5% 탄력세율)가 재연장된다면 과세표준 하향에 따른 세부담 감소 폭은 줄어들게 된다. 개소세 탄력세율이 연장된다면, 현대차 그랜저의 과세표준 하향에 따른 세 부담은 39만원가량 감소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 2018년 말 종료 예정이던 개소세 인하조치는 6개월 단위로 계속 연장되면서 올해 상반기까지 이어졌다. 정부는 승용차 개별소비세 30% 인하 연장여부를 8일 결정한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청와대 자율주행버스, 정규 대중교통 첫 편입
  •  기사 이미지 평택서 상수도관 파열로 생긴 싱크홀에 택시 빠져
  •  기사 이미지 배달서비스공제조합, 25일 사업 개시…시간제 보험 출시
오늘의 주요뉴스더보기
사이드배너_정책공감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