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태국 가는 길에 “금품 훔치려…” 70대 택시기사 살해
  • 연합뉴스
  • 등록 2023-10-25 09:01:20

기사수정
  • 경찰, 국제공조 통해 범행 11시간 만에 방콕에서 범인 검거 송환

70대 택시기사를 살해하고 태국으로 도주한 혐의를 받는 40대 남성이 24일 오전 충남 아산경찰서로 압송되고 있다.

(아산=연합뉴스) 강수환 기자 = 택시기사를 살해한 뒤 태국으로 도주한 피의자가 24일 국내로 송환됐다.

 

충남 아산경찰서는 70대 택시기사를 살해하고 달아난 혐의(강도살인)를 받는 40대 A씨를 압송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23일 오전 3시께 광주광역시에서 B씨의 택시를 타고 인천공항을 가던 중 B씨를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B씨의 금품을 일부 훔친 뒤 시신을 도로에 버리고 그대로 택시를 운전해 인천공항까지 이동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범행 당일 오전 6시 52분께 아산 탕정면 한 도로에서 사람이 쓰러져 있다는 신고를 접수하고 숨진 택시기사 B씨의 신원을 특정했다.

 

인천국제공항에서 B씨의 택시를 발견한 경찰은 공항 내 폐쇄회로(CC)TV 영상을 분석해 A씨 얼굴을 확인한 뒤 동선을 추적해 A씨가 방콕행 비행기에 탑승한 사실을 파악했다.

 

경찰은 국제공조를 통해 범행 11시간 만에 A씨를 태국에서 검거한 뒤, 태국 당국과 검찰, 법원 등과의 신속한 공조로 이날 오전 8시 50분 인천국제공항으로 A씨를 송환했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태국에 지인을 만나러 가던 길에 택시기사를 상대로 금품을 훔치려고 그랬다"고 범행을 자백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수사를 마무리하는 대로 이날 A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전국택시공제조합_02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렌터카공제조합, 중·소형사 조합원 분담금 4.5% 인하
  •  기사 이미지 서울동행버스, 내달 10일부터 수도권 전 노선 퇴근길도 운행
  •  기사 이미지 하이패스 없이 무정차 통과…번호판 인식 통행료 납부
오늘의 주요뉴스더보기
사이드배너_정책공감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