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택시 부족' 日, 자가용 승차공유 시작…첫 대상지 도쿄·교토
  • 연합뉴스
  • 등록 2024-04-10 14:08:39

기사수정
  • 택시회사가 운전자 관리…내달 이후 오사카 등 12개 지역으로 확대

일본 도쿄에서 자가용을 이용한 유료 운송 서비스가 시작된 지난 8일 운전자가 '승차 공유'를 뜻하는 '라이드 셰어' 안내판 위치를 조절하고 있다.
(도쿄=연합뉴스) 박상현 특파원 = 인력난으로 택시 운전사가 부족해진 일본에서 자가용 운전자가 유료 운송 서비스를 제공하는 '승차 공유'가 시작됐다.

 

9일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전날 도쿄도와 교토시에서 일본 최초로 승차 공유 서비스가 개시됐다.

 

일본 정부는 안전을 고려해 일반 운전자가 택시회사에 고용된 형태로 운송 서비스를 제공하도록 했다.

 

탑승자는 기본적으로 배차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출발지와 목적지, 운임을 확정한 뒤 이용하게 된다.

 

도쿄도와 교토시 외에 요코하마시와 나고야시도 이달 중에 승차 공유 서비스를 시작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삿포로, 센다이, 사이타마, 지바, 오사카, 고베, 히로시마, 후쿠오카 등 8개 도시는 내달 이후 승차 공유 서비스를 선보일 것으로 보인다.

 

사이토 데쓰오 국토교통상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승차 공유와 관련해 "활용 촉진을 위해 전력으로 대응하겠다"며 대상지 확대를 시사했다.

 

교도통신은 "국토교통성은 기존 12곳 이외 지역에 대해서도 특정 시간대와 요일에 택시가 부족하다고 인정되고 사업자가 참여할 의향이 있다면 차량 공유 도입을 인정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일본에서는 인구 감소와 고령화로 택시 면허 보유 운전사가 줄어들면서 유명 관광지도 늦은 밤이 되면 택시를 잡기 힘들다는 지적이 제기돼 왔다.

 

코로나19가 확산하기 전인 2018년 말 29만1000여 명이었던 일본 택시 운전사는 2022년 말에 약 23만2000 명으로 감소했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전국택시공제조합_02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렌터카공제조합, 중·소형사 조합원 분담금 4.5% 인하
  •  기사 이미지 서울동행버스, 내달 10일부터 수도권 전 노선 퇴근길도 운행
  •  기사 이미지 하이패스 없이 무정차 통과…번호판 인식 통행료 납부
오늘의 주요뉴스더보기
사이드배너_정책공감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