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모든 자동차 수리 가능한 정비업체 국내 302개소뿐
  • 이병문 기자
  • 등록 2024-06-30 19:21:12

기사수정
  • '수리권 보장: 자동차 정비 및 유지보수 정보 공개 세미나' 개최

한준호 국회의원이 주최하고 한국소비자원과 (사)차량기술사회가 주관한 '수리권 보장: 자동차 정비 및 유지보수 정보 공개 세미나'가 지난 28일 국회의원회관 제2소회의실에서 열렸다.

자동차가 복잡한 전자기기로 변모하면서 정비업체들이 최신 정보를 필요로 하고 있으나 수리 정보의 공개와 접근성은 매우 낮다는 지적이 나왔다.

 

박원덕 한국교통안전공단 처장은 지난 28일 여의도 국회의원회관 제2소회의실에서 열린 '수리권 보장: 자동차 정비 및 유지보수 정보 공개 세미나'에서 주제발표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박 처장은 “전기차 등 첨단자동차 보급 확대에 따라 새로운 정비 수요 증가와 국가 차원의 신기술 정비 교육의 혁신이 요구된다”며 "미국과 EU의 사례를 통해 우리나라에 적용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고 법적, 기술적 시스템을 구축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한준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주최하고 한국소비자원과 (사)차량기술사회가 주관한 이번 세미나는 친환경·첨단자동차의 보급 확대에 따라 소비자와 자동차 정비업체가 자동차 수리에 필요한 정보에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입법 및 규제 완화 가능성 등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세미나는 박 처장의 주제발표 후 김성호 차량기술사회 회장이 좌장을 맡아 토론을 진행했다. 토론에는 임월시 국토교통부 과장, 김재영 한국소비자원 팀장, 하성용 중부대 교수, 임상일 한국자동차전문정비연합회 이사, 강성구 한국자동차정비기능장협회 이사, 김중규 한국수입자동차정비협회 고문, 진범수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 이사, 박원빈 DAT International 지사장 등이 참여했다.

 

토론에서 임상일 한국자동차전문정비연합회 이사는 “최신 기술에 맞춘 정비 인력의 교육과 훈련이 필요하나 현재 대부분의 자동차 회사가 제대로 된 정비 매뉴얼을 제공하지 않아 국내에서 미래차의 모든 수리가 가능한 정비업체는 302개소에 불과하다"며 자동차 제작사의 성의 있는 자료 제공과 노력을 촉구했다.

 

한준호 의원은 인사말을 통해 ”친환경·첨단자동차 보급 확대와 기후 변화로 자동차 제작자의 정비 및 유지보수 정보 제공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다”며 “세계적인 관심을 끌고 있는 소비자의 수리권과 관련, 국내 도입 및 법제화의 검토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박헌석 전국택시공제조합 이사장 연임 확정
  •  기사 이미지 법인택시 최저 면허기준 대수 완화 추진
  •  기사 이미지 7080 개인택시 3만7875명…4년 새 46% 늘어
오늘의 주요뉴스더보기
사이드배너_정책공감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