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커터칼로 택시 44대 시트 훼손한 60대 구속
  • 이병문 기자
  • 등록 2023-01-26 11:05:26

기사수정
  • 특수재물손괴 혐의…“왜 그랬는지는 나도 몰라”

커터칼에 훼손된 택시 시트

택시 뒷좌석에서 흉기를 사용해 상습적으로 시트를 훼손한 6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부평경찰서는 특수재물손괴 혐의로 60대 A씨를 구속했다고 25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10월부터 이달까지 인천에서 운행하는 택시 44대의 뒷좌석을 커터칼로 그어 훼손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일반 승객처럼 택시 뒷자리에 승차한 뒤 눈에 잘 띄지 않는 가죽 시트 밑부분 등에 흠집을 낸 것으로 조사됐다.

 

그는 경찰에서 "범행을 인정한다"면서도 "왜 그랬는지는 모르겠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지난해 11월 택시기사들의 피해 신고가 잇따라 접수되자 수사에 나섰으며, 지난 12일 인천 부평구 자택에서 A씨를 검거했다.

 

경찰 관계자는 "A씨 범행으로 3500만원 상당의 재산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보고 있다"며 "조만간 A씨를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전국택시공제조합_02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렌터카공제조합, 중·소형사 조합원 분담금 4.5% 인하
  •  기사 이미지 서울동행버스, 내달 10일부터 수도권 전 노선 퇴근길도 운행
  •  기사 이미지 하이패스 없이 무정차 통과…번호판 인식 통행료 납부
오늘의 주요뉴스더보기
사이드배너_정책공감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