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30년 공직 택시기사, 매일 ‘첫 손님’ 요금 1년간 모아 기부
  • 이병문 기자
  • 등록 2023-09-20 04:47:20

기사수정

매일 ‘첫 손님’ 요금을 모아 기부한 택시기사 박윤석(61) 씨.

공직에서 은퇴한 택시기사가 운송수입금 일부를 1년 동안 모아 지역사회에 기부한 사실이 알려져 많은 사람들의 마음을 따뜻하게 만들었다.

 

19일 광주 광산구에 따르면 개인택시를 운행하는 박윤석(61) 씨가 추석을 열흘여 앞두고 이웃돕기 성금 120만원을 운남동 행정복지센터에 전달했다.

 

박씨는 30년 공직 생활을 마치고 지난해 7월 개인택시 운행을 시작했다. 그는 매일 첫 손님으로부터 받은 택시요금을 차곡차곡 모아 이웃돕기 성금을 마련했다.

 

성금은 투게더광산 나눔문화재단을 통해 운남동에 사는 취약계층에 추석 위문금으로 전달될 예정이다.

 

박씨는 “뭐라도 해야겠다는 생각으로 ‘첫 손님 수입 기부’를 인생 2막의 원칙으로 세웠다”며 “그 실천이 어려운 분들께 조금이라도 위로가 된다면 더 큰 기쁨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전국택시공제조합_02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박헌석 전국택시공제조합 이사장 연임 확정
  •  기사 이미지 법인택시 최저 면허기준 대수 완화 추진
  •  기사 이미지 7080 개인택시 3만7875명…4년 새 46% 늘어
오늘의 주요뉴스더보기
사이드배너_정책공감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