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서울 기후동행카드, 7월부터 본사업…1인당 월평균 3만원 절감
  • 이병문 기자
  • 등록 2024-06-27 20:10:27

기사수정
  • 단기권 출시·문화시설 할인…11월부터 고양 3호선 10개역서도 사용

서울 지하철역에 붙은 기후동행카드 안내문

서울시는 대중교통 무제한 이용권 기후동행카드의 시범사업을 마치고 7월 1일부터 본사업을 시작한다고 26일 밝혔다.

 

기후동행카드는 지난 1월 27일 서비스를 처음 시작한 이후 70일 만에 누적 판매 100만장을 돌파했다.

 

서울시가 지난달까지의 기후동행카드 이용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이용자 1명당 월평균 약 3만원의 교통비 절감 혜택을 누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연구원이 기후동행카드 이용자 2090명(유효 응답자 1910명)을 대상으로 지난달 31일부터 이달 5일까지 심층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유효 응답자의 37.6%인 719명은 월평균 승용차 이용을 약 11.8회 줄였다고 답변했다.

 

이 결과를 바탕으로 환산하면 기후동행카드 이용자의 약 9%가 2∼5월 약 10만대 규모로 승용차 이용을 줄인 것으로 추정된다.

 

서울시는 시범사업 과정에서 쌓은 노하우와 시민 요청 사항을 반영해 내달 1일부터 본사업을 시작한다.

 

먼저 30일 단일권종을 1∼7일 단기권으로 세분화해 효율적인 이용을 돕는다. 단기권은 1일권(5000원)·2일권(8000원)·3일권(1만원)·5일권(1만5000원)·7일권(2만원) 등 5종이다. 머무는 기간이나 개인 일정에 따라 구매해 사용할 수 있다.

 

기후동행카드 이용자의 61%를 차지하는 만 19∼39세 청년을 위한 할인도 더 편리해진다. 앞으로는 5만5000원(따릉이 미포함)·5만8000원권을 바로 충전해 사용할 수 있다.

 

단, 공정한 사용을 위해 6개월마다 본인인증을 해야 하며 실물카드 이용자는 사전에 '티머니 카드&페이' 홈페이지에 등록한 카드의 경우에만 할인 옵션을 선택할 수 있다.

 

청년할인정책을 발표한 2월 26일부터 6월 30일 사이 기후동행카드 충전분은 7월 2일∼8월 5일 티머니 카드&페이 홈페이지에서 신청하면 소급 환급을 받을 수 있다.

 

문화시설 할인 혜택도 확대된다. 이미 할인 적용이 되는 서울과학관 등에 더해 7월부터는 서울식물원 입장료 50% 할인, 뮤지컬 '페인터즈' 관람료 20% 등의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오는 11월에는 체크·신용카드 결제 기능을 결합한 후불 기후동행카드가 출시된다. 매월 결제일에 이용 요금이 자동 청구돼 30일마다 직접 충전할 필요 없이 더욱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7월부터 유료로 변경되는 청와대 노선 자율주행버스와 향후 추가될 새벽 자율주행버스, 10월 운행 예정인 '한강 리버버스'에서도 기후동행카드를 사용할 수 있다.

 

이 밖에 시는 카카오맵과 연계한 기후동행카드 이용 가능 경로 검색 서비스를 비롯해 기후동행카드 이용 실적과 연계한 자동차 보험료 할인 등 민간과의 협력도 진행 중이다.

 

다만 서울과 경기를 오가는 출퇴근 시민이 많은 상황에서 다른 수도권 지역으로의 서비스 확장은 과제로 남아 있다.

 

서울시는 인천과 경기 김포·군포·과천·고양시와 기후동행카드 참여 업무협약을 맺은 바 있다.

 

이 가운데 경기 김포시와는 시스템 개발을 끝내고 지난 3월 30일부터 김포골드라인으로 기후동행카드 서비스를 시작했다. 오는 11월부터는 고양시 내 지하철 3호선 10개 역사(대화∼삼송)에서도 기후동행카드를 사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경기도와 직접 협의를 하고 있진 않지만, 관심을 보이는 서울 인접 나머지 기초지자체와는 실무 논의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오세훈 시장은 "기후동행카드 시범 기간 동안 기후와 교통복지라는 두 가지 목적을 달성하며 효과성을 확인했다"며 "앞으로도 시민이 대중교통의 편리함을 체감해 스스로 승용차 이용을 줄여나가는 자발적인 기후 동행을 이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박헌석 전국택시공제조합 이사장 연임 확정
  •  기사 이미지 법인택시 최저 면허기준 대수 완화 추진
  •  기사 이미지 7080 개인택시 3만7875명…4년 새 46% 늘어
오늘의 주요뉴스더보기
사이드배너_정책공감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